게시판글보기

자유게시판

HOME > 자유게시판

WSJ "中, '北美노딜'에 미중정상회담 망설여…협상 새 장애물"

  • 조회수 : 32
  • 작성일 : 2019/03/11
  • 필명 : 배달의기수

WSJ "中, '北美노딜'에 미중정상회담 망설여…협상 새 장애물"

"중국은 최종서명, 미국은 막판담판 형태 정상회담 원해"

미중 무역협상[AF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이 중국과 무역협상 최종담판을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문 없이 '노딜'로 끝난 것이 미중정상회담 개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무역협상 최종타결을 위한 미중정상회담이 베트남 북미회담과 마찬가지로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시 주석의 체면이 구겨지고 자국내에서 비판에 직면할 가능성을 우려해 중국 측이 정상회담 일정 합의를 망설이고 있다는 것이다.

WSJ은 이에 따라 미중 협상이 "새로운 장애물에 직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WSJ은 소식통을 인용, 베트남 북미정상회담에서 회담을 결렬시키고 협상장을 걸어나온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은 미중정상회담에서도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양자택일'(take-it-or-leave-it)의 압박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를 중국 측에 촉발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미중정상회담이 결렬 가능성이 열려있는 '최종 협상(담판)'이 아니라 실무진에서 협상을 전부 마무리하고 최종 서명하는 자리가 되기를 희망하고 있고 WSJ은 설명했다.

WSJ은 미중정상회담을 위해 시 주석을 미국으로 오게 하면 시 주석은 합의 결과를 들고 귀국해야 한다는 압박에 놓이기 때문에 미국으로서는 막판 협상에서 레버리지(지렛대)를 가질 수 있다고 분석한 뒤 따라서 미국은 시 주석이 방미하는 형식의 미중 정상회담 개최를 강하게 요구해왔다고 지적했다.

앞서 WSJ은 지난 3일 소식통을 인용, 미중이 무역협상 타결을 위한 '최종 단계'(final stage)에 와있다면서 오는 27일께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 간 정상회담에서 정식합의가 이뤄질 수 있는 정도까지 진전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 대사는 전날 보도된 WSJ 인터뷰에서 협상이 진전을 이뤘지만 당장 합의할 수준까지는 아니며, 최종타결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 날짜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합의시 이행 메커니즘을 포함해 미중간 간극을 더 좁힐 필요가 있다면서 "우리는 합의안에 꽤 진전을 이루고, 몇가지 '마지막 터치' 또는 '마지막 사항'이 두 정상에 의해 해결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전날 블룸버그TV에 나와 미중 정상회담이 4월로 밀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미중 양측은 화상회의를 통해 협상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중국 담당 참모를 지낸 조지타운대의 에반 메디로스는 미중 정상회담에 대한 중국의 망설임이 협상에 심대한 장애물이 될지 아니면 중국의 단순한 협상 전략인지를 가늠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목록보기

이전글 ECB, 비둘기 대열에 동참 배달의기수 2019/03/08
다음글 2월 미국 고용: 일회성 요인이 부진을 주도 배달의기수 2019/03/11

덧글 0개

덧글입력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